• 최종편집 2022-12-07(수)
 

166389958927350.jpg

 

166389958927794.jpg

 

- 농식품부 주최 ‘제9회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 참가 마을 모두 수상

- 마을만들기(경관․환경) 분야, 금상(국무총리상) ‘거창군 갈지마을’

- 농촌만들기(지역개발) 분야, 금상(국무총리상) ‘김해시 진례면’

- 마을만들기(문화․복지) 분야, 은상(장관상) ‘사천시 장전2리 마을’


경상남도(도지사 박완수)는 지난 22일 농림축산식품부가 개최한 ‘제9회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에서 2개 부문에 전국 1위를 차지하는 등 3개 출전팀 전원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에는 ▲마을만들기 3개 분야(소득∙체험, 문화∙복지, 경관∙환경) ▲농촌만들기 2개 분야(농촌빈집∙유휴시설 활용 우수사례, 지역개발사업 우수사례) 총 5개 분야에 2,440개 마을이 신청하였고, 각 도의 예선을 거친 41개 마을 중 농식품부 현장평가를 통해 25개 마을이 본선에 최종 진출했다.


수상 현황은 ▲마을만들기(경관∙환경) 분야에서 ‘거창군 거창읍 갈지마을’이 금상(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도랑의 가축분뇨와 쓰레기 등으로 생긴 갈등을 주민주도의 정화 활동으로 환경개선을 이루어 내고, 마을 유휴지를 활용하여 메리골드 등 꽃을 재배하여 마을 일자리와 소득 창출에 기여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농촌만들기(지역개발 우수사례) 분야에서는 ‘김해시 진례면’이 금상(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중심지 공동화로 생긴 갈등을 도자기라는 특화자원을 활용하여 테마거리 조성과 문화발전소 건립, 쓰레기 투기지역 개선 등을 통해 원만하게 해결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마을만들기(문화∙복지) 분야에서는 ‘사천시 사천읍의 장전2리 마을’이 은상(장관상)을 수상했다. 영화관람에서부터 한글교실, 풍물동아리 운영과 문화센터 등을 활용한 다채로운 문화 활동 및 마을기업을 통한 마을공동급식 제공 등 주민 복지에 기여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올해 9번째로 개최된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는 주민과 지자체가 콘테스트 참여를 통해 지역발전에 기여하고, 주민 삶의 질 개선을 위한 마을 간 선의의 경쟁 유도, 농촌 공동체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행사로 농림축산식품부 주최 및 한국농어촌공사 주관으로 매년 추진해 오고 있다.


조현홍 농업정책과장은 “도내에서 주민주도로 농촌을 활기차고 행복한 공간으로 조성하여 이번 콘테스트에서 우수한 성과를 이루어 낸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마을공동체의 자율적이고 창의적인 활동을 적극 장려하여 지역발전과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상남도는 역대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에서 2017년 금상(밀양 봉대마을, 합천 내촌마을), 2018년 금상(밀양 백산마을), 2019년 금상(거창 빙기실마을, 밀양 죽월마을), 2020년 금상(사천 우천바리안마을), 2021년 은상(합천읍 마을지기목공소) 수상 등 우수한 성적을 이어오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494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상남도, ‘제9회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 2개 부문 전국 1위 쾌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