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7(수)
 

166425215624042.jpg

 

166425215625826.jpg

 

- 27일 현대로템 동력분산식 고속차량 EMU-320 출고 기념식 개최

- 제품 국산화에 30여 년간 민·관의 기술력과 노력이 집약 결실 이뤄


박완수 경상남도지사는 27일 오전 현대로템의 공식적인 초청을 받아 현대로템 창원공장에서 개최된 동력분산식 고속차량 출고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현대로템에서 국내 최초로 운행시속 320km급을 자랑하는 EMU-320 출고를 기념하고자 개최됐으며, 김영선 국회의원(국민의힘, 창원의창구), 최진석 한국철도학회장, 구자천 창원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해 관계자 130여 명이 참석했다.


국내 유일의 고속차량 제작업체인 현대로템은 지난 2019년 시속 260km급의 고속차량 EMU-250(KTX-이음)을 출시한 바 있고, 이번에 시속 320km급의 EMU-320을 선보이게 된 것이다. 이날 공개된 EMU-320은 시운행을 거쳐 2023년에 상용화될 예정이다


철도 고속차량은 크게 동력집중식과 동력분산식으로 구분된다. 동력분산식 고속차량은 동력집중식에 비해 동력원을 전 객차에 분산 배치해 수송과 가감속 성능이 우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행사는 방산 수출 성과 소개와 K2전차 기동시범을 시작으로 EMU-320 개발현황 발표, 출고 퍼포먼스, 내부관람 및 차량 시승 순으로 진행됐다.


박완수 도지사는 축사를 통해 “대한민국 방위산업과 철도산업을 대표하는 현대로템이 우리 경남에 있다는 것은 도민의 한 사람으로서 큰 자랑”이라며 “오랜 투자를 통해 이루어낸 동력분산식 고속차량 제작기술은 국가의 핵심기술이자 성장동력이다. 현대로템이 글로벌 기업으로 더욱 발전해 나가기를 기원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2일 박 도지사는 도청을 방문한 정보근 현대로템 생산본부장과 함께 동력분산식 고속차량의 출고 관련 환담을 가졌다. 현대로템은 올 하반기에 예정된 코레일에서 발주하는 고속차량 136량(평택-오송 노선) 입찰에 유럽 등 해외시장에 개방되면 지역협력사의 일감 축소 등의 우려를 전달했다. 이에 박완수 도지사는 현대로템과 지역협력업체의 우려에 대해 국토부와 관련 부처에 적극 건의할 것을 언급한 바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1694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민선8기 철도산업을 새로운 성장 모멘텀으로 육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