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03(월)
 

169016014399354.jpg

 

169016014405097.jpg

 

169016014406817.jpg

 

한혜림 작가의 작품 파도라도의 여러 의미를 담은 퍼포먼스

세 명의 무용수와 연주자가 전하는 몸짓과 음률의 예술

소중한 이들에 대한 기억과 그리움을 담다

 

경남도립미술관(관장 박금숙)은 오는 7월 29일 N ARTIST 2023: 더 느리게 춤추라전시연계 퍼포먼스 파도라도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 파도라도는 N ARTIST 2023: 더 느리게 춤추라전시 참여 작가 한혜림의 출품작 파도라도에서 느낄 수 있었던 여러 의미들을 직접 호흡하고 경험할 수 있는 퍼포먼스다공연에는 출품작에서도 함께 호흡했던세 명의 무용수 송윤경현선화형남수와 즉흥연주자 봄눈별이 참여할 예정이다.

 

한혜림 작가의 파도라도는 희주 할머니(한혜림 작가의 할머니)의 노래 위에 사랑하는 이들을 기억하는 세 무용수의 이야기를 얹은 작업으로기억을 잃어갔던 가족에서 춤을 췄던 나로 이어지는 소중한 이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들은 각자의 방법으로 기억이 옅어지고 움직임이 둔화되더라도 곁의 사람들이 행복하게 남아 있기를 염원했습니다서로가 기억하는 살아있음은 몸짓이 되고혼자 간직해 온 각자의 기억이 모여 우리의 움직임이 됩니다파도라도 헤엄쳐 가기를파도라도의 선율에 몸짓을 맡겨 보기를 바랍니다.”는 한혜림 작가의 이야기는 우리 모두가 잊어가고 있는잃어가고 있는 사랑하는 이들에 대한 기억을 되살린다.

 

이번 공연은 여러 공간을 넘나들며 다양한 음률이 더해져 한층 새롭고 유동적인 구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이렇듯 새롭게 탄생될 또 다른 파도라도와 함께 참여하는 관객 모두가 깊은 울림과 에너지를 느껴보길 바란다.

 

참가신청은 오는 24일부터 경남도립미술관 누리집(www.gyeongnam.go.kr/gam)에서 사전 등록하거나당일 현장 접수도 가능하며참가비는 무료이다문의 전화는 경남도립미술관 학예연구실(055-254-4638)로 하면 된다.

 

박금숙 도립미술관장은 미술음악무용 등의 여러 장르가 복합된 예술의 장이 될 것이라며 이번 공연을 통해 작품과 전시의 의미를 더욱 깊이 있게 이해하고 또 다른 미술관 관람 경험으로 함께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20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남도립미술관, 《N ARTIST 2023: 더 느리게 춤추라》 전시연계 퍼포먼스 파도라도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