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03(월)
 

171256058634565.jpg

 

 

 

경남도, 7개 연안 시군과 수산정책협의회’ 개최

내년 신규 사업 발굴과 수산 현안 토론협력방안 모색

 

경상남도(도지사 박완수) 8일 오후 경상남도 수산안전기술원 고성지원에서 해양수산발전을 위한 ‘2024년 연안 시군 수산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경상남도는 2022년부터 매년 수산정책협의회를 열어 시군 부서장과 도내 수산 현안에 대한 해답을 얻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있다올해 회의에는 도 수산정책과장을 비롯해 7개 연안 시군 해양수산 관계 공무원 20여 명이 참석했다.

 

회의의 주요 내용은 2025년 신규사업 발굴과 확대 필요 사업 ▲ 수산정책현안 사항 논의 ▲ 도와 시군 간 우호 증진을 위한 정보 교환 등이었다.

 

도는 시군에 양식업 면허·심사 평가제어구보증금제 시행해양수산부 양식 분야 공모수산공익직불제 사업 등 중점 추진 계획을 안내하고협조사항을 전달했다또한어선 안전사고 예방과 해양쓰레기 저감 대책 등 현안 사항에 대하여 논의했다.

 

회의에 참석한 수산 관계 시군 공무원은 최근 잇따른 어선사고에 대비한 어선사고 예방 관련 보조사업비의 증액과 스마트 공동 선별 이동시스템 같은 양식업 자동화 구축 지원 등 수산현장에서 요구되는 건의사항에 대해 도와 해양수산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또한도는 이 자리에서 논의한 수산양식과 식품산업 육성어업복지 확대수산물 안전 등 건의 사항에 대해서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송진영 경남도 수산정책과장은 최근 심각해지는 지구 온난화 등 해양기후 변화와 해양오염 등 수산업 위기에 대응하려면도와 시군의 유기적인 협력이 무엇보다도 필수적이라며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이어 앞으로도 수산업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침체한 수산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42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남도-시군 ‘수산정책 개발’ 머리 맞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