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03(월)
 
밀양산불.jpg
사진=산림청


31일 오전 경남 밀양시 부북면 춘화리에서 난 산불이계속 확산 중이다.


산림청은 31일 11시45분 경남 밀양시 부북면 춘화리에서  관련해 '산불 3단계'를 발령한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은 조기 진화를 지시했다.


밀양시 일대에 건조주의보가 내려질 정도로 대기가 메마른데다, 때마침 강한 바람이 불면서 불길이 계속 번지는 상황이다.

밀양시 관계자는 “불씨가 바람을 타고 날아다닐 정도”라며 “바람을 탄 불길이 이산에서 저 산으로 계속 옮겨붙고 있다”고 현장 상황을 전했다.


소방청은 전국소방 동원령 1호를 발령했다. 산불 3단계는 피해추정면적 100∼3천㏊ 미만, 11m 이상 강풍, 진화 시간 24∼48시간 미만으로 예상 시 발령된다.


현재 군 헬기를 포함해 30대가 진화를 시도하고 있다.


또 산림청, 소방청, 경남도, 밀양시는 소방인력, 공무원, 의용소방대원 등 500여 명이 산불 현장에 투입됐다.


이날 윤석열 대통령은 밀양 산불의 조기 진화를 위해 가용 장비와 인력을 신속히 투입하라고 지시했다.


또 "산불 방화선을 신속히 구축하고 산불이 주택과 농가 및 주요시설로 확산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고 국가 기반시설이나 문화재 등의 안전 조치를 강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4757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남 밀양 산불 확산 중, 산불 3단계 발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