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7(화)
 

- 경남도․경남관광재단, 이색 회의 공간으로 마이스 산업 육성


- 7월 19일까지 유니크베뉴 발굴 공모, 10개소 선정 계획


- 사전 행사 유치 2건, 성장 가능성 엿봐

 

202207051510541985040293.jpg

 

경상남도와 경남관광재단은 경남도만의 차별화된 이색 회의공간을 발굴‧육성하기 위해 오는 19일까지 2022 경남 유니크베뉴 발굴 공모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유니크베뉴란 컨벤션센터, 호텔 등 마이스(MICE) 행사 전문시설은 아니지만, 개최도시 고유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이색적인 회의공간을 뜻한다.


이번 공모 대상은 독특한 컨셉과 분위기, 스토리를 가진 도내 회의공간으로 10인 이상 회의 가능 공간을 상시 대관하며, 외부음식 반입이 가능하고, 주변에 연계 가능한 관광지와 숙박, 음식점 등을 보유한 곳이다.


신청을 원하는 곳은 오는 19일까지 신청서와 필요 서류를 작성해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서류 및 현장 심사를 통해 최종 선정된 10개소에 인증패를 수여하고, 홍보 콘텐츠 제작 및 마케팅, 교육‧컨설팅을 통한 역량 강화 등을 지원한다.


2022년 경남 유니크베뉴 발굴 공모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경남관광재단 공식 누리집(gnto.or.kr) 알림마당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근 마이스 산업 동향을 보면, 코로나19 이후 대형 컨벤션센터 중심의 집단 대면 회의보다는 특색 있는 지역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장소인 유니크베뉴에서 소규모로 개최하는 회의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며, 유니크베뉴의 역할 자체도 종전의 컨벤션 개최 시 연회나 부대행사용으로 사용되던 보조행사장에서 소규모 회의 개최 장소로 비중과 가치가 높아지고 있다.


경남도와 경남관광재단은 이러한 추세에 발맞추어 ▲코로나19 등으로 활용도가 낮았던 기존 경남 유니크베뉴 정비 ▲2022 경남 유니크베뉴 신규 발굴 ▲ 마이스 행사 유치역량 제고 교육 ▲유니크베뉴 활용 관광 상품 개발 ▲공공기관 대상 설명회 및 홍보마케팅 등을 추진하여 창원 컨벤션센터 주변에 국한된 마이스 산업기반을 시․군으로 확장하고, 지역 마이스 거점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경남도와 경남관광재단은 사업의 사전 수요조사 과정에서 산청군 선비문화연구원에 한국승강기안전공단의 100명 규모 회의를, 통영 리스타트플랫폼에 15명 규모의 전문가 회의를 각각 유치해 방문객들이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박성재 경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과 정연두 경남관광재단 사무국장은 “우리 도의 특색있는 유니크베뉴 시설들은 이미 높은 만족도를 얻으며 그 가치를 증명하고 있다”며 “앞으로 유니크베뉴의 꾸준한 역량강화와 유치마케팅 등 경남 마이스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말하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1986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남의 이색 회의 공간, 유니크베뉴 공모 실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