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 13일 중대본 첫 참석… “시도 특성 고려해 확진자 5만 명 단위별 대책 필요”

- 경남 일일 평균 확진자 6월 496.3명 7월 1,060.9명 배 이상 증가


- “코로나 재유행으로 시중 자가진단키트 구매 애로… 공급 늘려달라” 요청


- 시군에는 취약지 특별방역점검, 부족의료진 투입대책, 고령자 접종률 제고 등 당부

 

165767877486286.jpg

 

165767877487461.jpg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정부에 코로나 재유행에 대비해 병상지정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달라고 건의했다.


박 지사는 13일 아침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확진자 증가에 따라 각 시도별 인구 수, 확진자 수, 입원율, 재원기간 등을 고려해 정부가 병상지정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주면 국비 지원이나 현장에서 일하기 수월해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지사의 건의는 입원치료가 필요한 위중증, 중등증 환자의 증가에 대비해 전국 하루 확진자 발생 5만 명 단위별 정부의 병상지정 가이드라인 제시가 필요하다는 취지다.


정부가 가이드라인을 마련한다면 병상 사전 확보를 통해 위중증 환자의 즉시 병상배정 및 입원 조치, 중증화율 및 사망률 감소 등 확진자 관리가 더욱 효과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다.


이날 한덕수 국무총리 역시 회의 모두발언에서 “당초 예상보다 빠르게 재유행이 시작했다”면서 “질병청이나 전문가들이 8월 중순과 9월 말 사이 하루 최대 20만 명의 확진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기일 중대본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박 지사의 건의에 대해 “지역별로 병상 현황에 편차가 있는데 어제(12일)부터 전국 상황을 조사 중”이라며 “과거 가동했던 병상을 다시 가동하는 방안을 포함해 다음주 초 병상 가이드를 제시하겠다”고 답변했다.


지난 8일 방역당국이 코로나 재유행을 공식화한 가운데, 경남 역시 6월 한 달간 하루 평균 496.3명의 확진자 발생에서 7월(12일 기준) 들어 하루 평균 1,060.9명으로 배 이상 늘어난 상태다.


경남의 병상 가동률은 7월 들어 7일 10.4%, 8일 14.3%, 9일 15.6%, 10일 18.2%, 11일 19.5%, 12일 23.4%로 계속 증가추세다. 경남도는 현재 가동 중인 77병상에서 최대 820병상까지 운영할 수 있도록 자체 준비에 나선 상황이다.


박 지사는 병상 확보 대책과 함께 “코로나 재유행으로 시중에서 자가진단키트 구매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수급 상황을 관리하고 공급을 늘려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오유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현재 자가진단키트 재고가 4천만 명 분 이상 있는 상태고 생산도 문제가 없는 상황인데, 시중에서 구매가 원활할 수 있도록 공급상황을 관리하겠다”고 전했다.


정부는 이날 코로나 재유행 대책으로 4차 접종 대상 확대, 병상 추가 확보, 병․의원 ‘원스톱 치료기관’ 확충 등을 발표했다. 확진자의 7일 의무격리는 유지하며 현 단계에서 거리두기 의무화 조치는 시행하지 않는다.


중대본 회의 종료 후 이어진 경상남도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박 지사는 18개 시군에 휴가철 다중이용시설, 해수욕장, 물놀이시설 등 감염 취약지 특별방역점검 일제 실시와 휴가철 이후 확진자 급증을 대비한 부족 의료인력 투입 대책 선제적 마련, 고령자 백신 접종률 제고와 선별진료소 확대 등을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851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완수 도지사, 정부에 “병상지정 가이드라인 마련해 달라” 건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