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7(수)
 

- 박완수 도지사, 지난 13일 병상지정 가이드라인 마련 등 정부 건의


- 정부, 4,000병상 추가 확보 나서, 1단계로 1,400여 개 병상 행정명령 발동


- 경남도, 129병상 추가 확보, 위중증 및 사망자 최소화 중점

 

 

정부가 오미크론 변이종인 BA.5의 확산세를 대비해 추가 재유행 대책을 발표했다.


특히 이번 코로나19 재유행 대책에는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정부에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병상지정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달라고 한 건의를 반영해 중증환자 치료를 위한 전국 4,000여 병상을 확보하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박완수 도지사는 지난 13일 중대본회의에서 “확진자 증가에 따라 각 시도별 인구수, 확진자 수, 입원율, 재원기간 등을 고려해 정부가 병상지정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주면 국비 지원이나 현장에서 일하기 수월해진다”며 관련 내용을 요청했으며, 지난 14일부터 15일까지 경남도는 중앙사고수습본부 관계자와 도내 창원삼성병원 등 5개 병원을 실사하여 위중증 99병상 등 추가지정을 협의하였다.


경남도 건의와 코로나19 변이종인 BA.5 확산으로, 정부는 일 확진자 30만 명을 가정하여 중증환자 치료를 위해 4,000여 병상확보가 필요하다고 추계하였다.


1단계로 전국 1,400개 이상의 병상에 대해 지난 20일 행정명령을 발령했으며, 병상 사용 추이를 감안해 단계적으로 병상을 계속 늘려나갈 계획이다.


이번 조치에 따라 경남도는 기존 97병상에 129병상을 추가한 총 226병상의 확진자 병상을 확보하였으며 위중증 및 사망자 최소화에 중점을 두고 코로나 확산에 대응할 방침이다.


경남의 병상 가동률은 17일 39%, 18일 36.4%, 19일 41.6%로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계속 증가하고 있지만, 경남도는 최대 820병상까지 운영할 수 있도록 선제적 대응 체계를 마련해 두고 있다.


한편, 박완수 도지사의 또 다른 건의사항인 자가검사키트 공급 확대에 대해서도 정부는 판매업 신고를 한시 면제하여 모든 편의점에서 진단키트 판매를 허용하는 조치를 7월 20일부터 실시하였다. 이에 따라 키트 구매 편의성이 높아지게 되었다.


경남도는 앞으로도 도민 안전 최우선 원칙에 따라, 도민이 불편한 사항에 대해 적극적으로 정부에 건의하거나 또는 자체 해결책을 마련하여 적극 해결할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826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남도 병상지정 가이드라인 건의, 추가 병상 확보 이끌어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