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7(수)
 

- 도 민물고기연구센터, 하동군과 함께 동남참게 치게 공동 방류행사


- 22일 하동군 횡천강 지류에 지역민 선호품종 2만 마리 최초 방류


165846247508703.jpg


경상남도 수산자원연구소 민물고기연구센터는 내수면 생태계 자원조성 및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하동군과 함께 하동군 청암면 평촌리 횡천강 지류에 22일에 동남참게 치게 2만 마리를 방류했다고 밝혔다.


이날 방류행사는 경남도 수산자원연구소 관계자와 김구연 도의원을 비롯한 하동군 관계 공무원 및 군의원, 지역 어업인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동남참게의 치게 종자생산은 2021년 어업인들과의 소통간담회에서 건의된 선호품종으로 내수면의 자원조성은 물론, 어업인 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완전 양식기술 확립 시험연구를 실시한 후의 부산물(동남참게 치게)로 방류 전 도 수산물안전관리센터에 전염병 검사를 완료하였다.


동남참게의 생태는 하천에서 서식하다가 가을철에 번식을 위해 바다로 이동하여 하구 근처에서 교미 후 4~6월경 암컷이 알을 품어 산란하며, 부화한 어린 치게는 바다에서 유생시기를 보낸 후 강으로 올라와 생활하면서 성장하고, 2~3년간 성장하면 갑폭 길이는 약 7cm 정도 크기로 자란다.


전체적으로 참게와 비슷하나, 양 집게다리는 대칭이며, 짧고 집게바닥 안팎에 털다발이 있는 것이 특징으로, 섬진강과 낙동강 인근 지역에서는 주로 참게찜·참게탕, 참게가리장의 주재료로 미식가들이 선호해 전통적으로 인기있는 내수면의 중요한 소득증대용 수산자원으로 손꼽힌다.


진동수 민물고기연구센터장은 “이번에 방류한 치게는 내수면 자원조성과 어업인 선호품종으로 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어업인들이 선호하는 고부가가치 품종연구와 방류에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도 수산자원연구소 민물고기연구센터에서는 내수면 수산자원 관리 및 조성에 역점을 두고, 올해 시험연구 부산물인 미꾸리·동자개 치어를 8~9월 중에, 10월에는 다슬기 치패를 도내 주요 하천 등에 방류하여 어업인 소득증대에 잇따라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976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남도 수산자원연구소, 동남참게 치게 잇따라 방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