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7(수)
 

- 총 271명 승진...3급 2명, 4급 8명, 5급 19명, 6급 이하 242명

- 직무대리 3급 1명, 4급 1명 추가 지정

- 일하는 조직‧청렴한 도정 위해 연공서열보다 개인별 성과 및 기여도에 방점

- 코로나19등으로 침체된 지역산업·문화·교육·농업분야등 성과자 선발

 

20210107511449_20210107140557362.jpg

 

경상남도(도지사 박완수)는 25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퇴직준비교육(공로연수), 명예퇴직 등 퇴직요인과 직제개편 등에 따른 3급 2명, 4급 8명, 5급 19명, 6급 이하 242명 등 271명의 승진 내정자를 발표했다.


이번 인사는 민선8기 박완수 경상남도지사의 첫 승진인사로 개인별 업무실적, 도정기여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승진자를 선발했다. 특히, 4급이상 승진내정자는 연공서열보다는 전문성과 업무능력에 주안점을 두고 선발하되 관리자로서의 조직관리 역량, 소통·공감 능력까지 고려했다.


3급에는 스마트시티 조성, 경남 맞춤형 도시재생을 추진한 이기훈 도시계획과장, 소통과 협치로 지방자치 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한 최영호 행정과장이 각각 내정되었다. 경남형 뉴딜펀드 조성, 지역 정보통신기술/소프트웨어산업 육성 등의 성과를 낸 류해석 산업혁신과장은 국장급 직무대리로 결정되었다.


4급 승진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 경제 상황 극복을 위해 산업, 문화, 교육, 도시, 농업 분야 등에서 묵묵히 본인의 업무를 수행한 직원을 선발했다.


5급 승진은 공로연수와 명예퇴직 등 추가수요 발생에 따른 것으로 총 19명을 선발했다. 6급 이하 승진은 총 242명으로 업무실적과 현 직급 경력 등을 고려했다.

 

특히, 이번 승진자 결정에서는 직원들이 선호하는 행정 지원부서보다 사업부서 직원을 우대하고, 사실관계 여부를 떠나 비위 연루 의혹이 있는 자는 승진후보자 대상에서 배제하는 등 일하는 조직과 청렴한 도정으로 거듭나겠다는 박완수 도지사의 도정 철학을 십분 반영했다.


경남도는 이번 승진인사에 이어 실국본부장과 부단체장, 과장급 전보인사는 금주 중, 5급 이하 인사는 내주 초에 공개해 조직개편안의 효력이 발생하는 8월 4일에 맞춰 재편된 도정이 본격 시행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침체한 경남의 경제회복을 견인하고 변화하는 경남을 도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88개 담당사무관제 폐지 등의 파격적인 조직개편이 이루어지는 만큼 연공서열보다 전문성과 능력 위주로 배치해 성과 중심의 일하는 조직, 유연하고 속도감 있는 조직 구현을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6099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민선8기 박완수 도정 첫 승진(내정)자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