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03(월)
 

- 청년 세대의 선호를 고려한 청년 적합형 일자리 발굴 총력


- 청년이 일하고 싶은 근로환경 조성을 위한 청년친화기업 선정


- 도지사 공약과제인 청년의 자산형성 지원으로 장기근속 유도



경남도(도지사 박완수)는 2016년 이후 경남의 청년인구 순유출 규모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 특색과 청년의 적성을 고려한 청년일자리사업을 통해 청년 인구 유출을 막고 지역이 활력을 찾을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 경남형 청년친화기업 선정으로 청년이 일하고 싶은 환경 조성


경남도는 청년이 일하고 싶은 근로환경을 갖춘 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올해 ‘경남형 청년친화기업’ 20개사를 선정했다.


‘경남형 청년친화기업’은 청년일자리 창출과 조직문화, 복지혜택 등이 우수한 도내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2021년부터 추진한 사업으로 청년친화기업에 선정된 기업은 근무환경개선금, 육아휴직 대체인건비, 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받고 채용된 청년은 주거안정지원금을 지원받는다. 올해부터는 우수한 근로환경을 갖춘 기업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기업에 ‘최초지정지원금’ 최대 1,50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7월 27일 ‘2022년 경남형 청년친화기업 인증서 수여식’을 통해 해당 기업에 인증서를 전달할 계획으로 본 사업을 통해 일과 생활이 균형 잡힌 기업문화 조성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경남형 트랙사업 활성화로 기업 지원 확대


청년정책 변화와 청년인구 유출 심화 등 대내외 여건을 반영하여 도내 우량기업 참여 확대를 위해 경남형 트랙사업 지원사항을 대폭 강화했다.


트랙사업은 도, 기업, 대학(특성화고) 간 협약을 통해 협약기업이 해당 학교 졸업(예정)자를 채용하면 기업에 채용장려금, 환경개선금 등을 지원하는 경남의 대표적인 청년일자리사업이다.


올해 강화된 사항은 ▲환경개선금 증액(1,000만원 → 1,500만원) 및 지원요건 완화(청년 3명 채용시 지원 → 2명 채용시 지원) ▲트랙사업 통합플랫폼 기능 개선 ▲협약기업 우대 강화 및 소통창구 확대 ▲KAI트랙 선발 학생에 대한 인센티브 지원 등으로 올해 하반기에 협약기업 참여 신청을 받아 본격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 지역과 청년 특성을 고려한 좋은 일자리 발굴


경남도는 지역특성과 청년의 적성을 고려한 맞춤형 일자리사업인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의 내년도 사업 추진을 위한 사전 준비에 돌입했다.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은 청년의 지역 내 취․창업을 지원하는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으로 올해는 51개 사업이 선정되어 국비 142억 원을 지원받았으며, 총1,684명의 일자리를 지원하고 있다.


이 사업에 참여하게 되면 ▲기업은 청년 채용 시 최대 2년간 연 2,400만 원 수준의 인건비 지원 ▲청년은 주거정착금, 교통비와 정규직 전환시 인센티브 1,000만 원 지원 ▲ 창업 청년은 최대 2년간 창업지원금 연 1,500만 원을 지원받게 된다.


도는 청년이 지역을 떠나지 않고 우수한 지역 기업에 남아 정착할 수 있도록 지역산업을 활용한 특색 있는 일자리와 청년세대가 좋아하는 근로환경을 갖춘 청년 적합형 일자리를 적극적으로 발굴하여 2023년도 사업에 반영하겠다는 계획이다.


올해 신청한 사업은 행정안전부의 세부 심사를 거쳐 오는 12월에 최종 확정되며 내년도 1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하게 된다.




□ 자발적인 경제활동 진입을 위한 청년 구직수당 지원


취업 준비기간 장기화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취업 청년의 구직활동 수당을 지원한다.


매달 50만 원씩 4개월간 최대 200만 원의 구직활동수당을 2,500명에게 지원하고, 구직활동 중에 취업 또는 창업을 하고 3개월간 근속할 경우에는 취업성공수당 50만 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본 사업은 참여자 76%가 실질적인 구직활동에 도움이 된다고 답변하여 청년 체감도가 매우 큰 정책으로 지난해 2천여 명의 청년구직자를 지원하여 486명이 취업에 성공한 바 있다.




□ 청년의 자산형성을 위한 경남 자체 공제사업 설계


청년의 자산형성과 중소기업 장기근속 유도를 위해 자체적인 공제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도지사 공약과제로 추진하는 동 사업은 청년의 목돈마련을 위해 중소기업에 재직 중인 청년이 일정기간 동안 매월 적립금을 납입하면 도가 동일금액을 추가 적립하여 2년 만기 후 적립금과 이자를 지원한다.


정부형 공제사업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도내 모든 중소기업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촘촘한 공제사업 설계를 통해 내년부터 본격 지원할 계획으로 도내 중소기업 재직 청년의 조기 이직 방지와 고용안정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창덕 경상남도 일자리경제과장은 “청년 적합형 일자리 발굴과 다양한 일자리 정책 추진으로 청년이 경남으로 다시 돌아오고 지역기업이 활력을 찾을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면서, “청년인구 유입과 지역 정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5124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청년이 돌아오고 기업이 살아나는 활기찬 경남 만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