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7(금)
 

- 도내 26개 해수욕장 21일 폐장, 안전관리는 지속 유지

- 다양한 행사로 해수욕장 방문객 71만 명, 최근 5년간 최대 방문

- 최다 방문 ‘거제 학동 몽돌’ ‧ 작년 대비 최다 증가 ‘거제 구조라’ 해수욕장


sea-188518_960_720.jpg


경상남도(도지사 박완수)는 지난 7월 2일부터 순차적으로 개장한 도내 26개 해수욕장을 8월 21일 오후 6시부로 모두 폐장했다고 밝혔다.


* 창원시 광암해수욕장 등 18개소 7.2 개장, 남해군 상주해수욕장 등 8개소 7.8~7.9 순차적 개장


유난히 무더웠던 올해 51일 기간 동안 경남의 해수욕장을 찾은 방문객은 총 71만 2,146명으로 최근 5년간 가장 많이 방문한 것으로 파악되었다.


이는 작년 대비 11% 증가한 것으로 가장 많이 방문한 해수욕장은 몽돌해변이 아름다운 ‘거제 학동 몽돌해수욕장’ 9만 명, 두 번째는 ‘거제 구조라 해수욕장’ 7만 9천 명이었다. 또한 시군별 해수욕장 방문자는 거제시 44만 8,841명, 남해군 10만 2,733명이었다,


올해 방문객 2만 명 이상 해수욕장 중 작년 대비 방문객이 가장 많이 증가한 해수욕장은 ‘거제 구조라 해수욕장’으로 2만 9,900명(60%), ‘사천 남일대 해수욕장’ 1만 6,227명(53%)이었다.


특히 사천 남일대해수욕장은 ‘삼천포 남일대 전국 청년트로트가요제’(‘22.8.6~ 8.7)가, 거제 구조라해수욕장은 ’거제 바다로세계로’(’22.7.29~ 7.31) 해양레포츠 행사가 방문객을 증가시킨 요인으로 분석했다.


한편 경남도와 시군은 전마선레이싱, 2022창원코리아 SUP챔피언십(창원시 광암해수욕장), 섬머페스티벌(남해군 상주해수욕장)등 여름축제와 해양레포츠를 접목해서 경남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아름다운 여름의 추억을 선사하고 있다.


개장 기간 동안 경남도는 안전요원을 상시 배치하여 수난 사고예방과 빈틈없는 코로나19 방역관리를 추진했으며, ’비치클리너‘ 사업을 통해 안전하고 청결한 해수욕장 관리에 전력을 다하는 등 경남의 바다를 찾는 방문객의 불편이 없도록 노력했다.


한편, 경남도는 폐장 이후에도 해수욕장 및 주요 해변을 찾는 방문객이 다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무더위가 지속되는 8월 31일까지는 현재 유지하고 있는 안전관리 체계와 점검을 지속 유지하며, 여름철 이후에도 안전환경 지킴이 운영을 통해 사고예방을 빈틈없이 챙긴다는 계획이다.


김제홍 경남도 해양수산국장은 “도내 해수욕장이 365일 휴식과 추억을 주는 공유공간으로 확장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더욱 다양한 즐길거리와 안전관리를 통해 100만 명이 오셔도 편안한 경남을 선사할 계획으로 경남의 바다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583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남도내 해수욕장, 51일간의 추억 남기고 일제히 폐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