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3(월)
 

 


창원특례시(시장 홍남표)는 26일부터 의창구를 시작으로 5개 구청에서 알뜰교통카드 이용 활성화를 위한 권역별 교육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26일 의창구를 시작으로 29일 성산구, 31일 마산합포구, 9월 1일 마산회원구, 9월 2일 진해구에서 구별 자생단체 임원진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현재 창원특례시는 시내버스가 유일한 대중교통 수단으로써 시민들의 이동수단에 중추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러나 2020년부터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시내버스 이용 승객이 급감하기 시작했다. 이는 시 재정부담 급증, 대중교통 인프라 구축 미비 등에 따른 시내버스 이용주민 불편 증가, 그로 인한 버스 이용객 지속 감소라는 악순환이 지속되고 있다.


이에 시는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을 향상시켜 시 재정부담을 완화하고, 시내버스 운행 여건을 지속적으로 개선시키기 위하여 시내버스를 이용한 횟수에 따라 최대 월 1만1000원을 절감할 수 있는 알뜰교통카드 이용 홍보 활동을 우선적으로 실시한다.


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을 위해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만큼 마일리지를 적립하여 시내버스 요금을 월 최대 30%까지 환급받을 수 있는 카드이다.


알뜰교통카드는 만 19세 이상인 창원시민이면 누구나 가입 가능하며, 전국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창원특례시는 권역별로 찾아가는 교육을 통하여 알뜰교통카드 사용으로 주민들의 교통비 지출 부담 완화 → 시내버스 이용객 증가 → 시내 도로 교통환경 개선 → 시 재정 절감의 선순환을 통해 특례시 수준에 맞는 대중교통 인프라를 구축할수 있는 여건을 마련할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시내버스 노선 전면개편, 창원간선급행체계(BRT) 구축, 창원도시철도(트램) 구축 사업도 단계별로 차질없이 진행하여 동북아 중심도시 창원특례시에 걸맞는 수준높은 대중교통 서비스 체계를 마련할 예정이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민선8기에는 창원특례시에 걸맞는 대중교통 체계를 구축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시내버스 노선 전면개편, BRT 구축, 창원도시철도(트램) 구축 추진을 차질없이 시행하여 창원시 대중교통 시스템을 혁신하여, 전국적으로도 대중교통 혁신의 모범사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21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알뜰교통카드 이용 활성화 권역별 교육 실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