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7(화)
 

yellow-cups-g2a74106f1_1920.jpg

 

- 9월 1일부터 경남도 본청 카페 공유컵 사용

- 공공기관이 앞장서 청사 내 1회용 컵 줄이기에 나서


 경남도(도지사 박완수)는 코로나19 시대를 거치면서 일회용품 사용이 급증하자, 1회용 컵 사용을 줄이고 다회용기 사용문화 확산을 위해 9월 1일부터 본청 카페에 공유컵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공유컵 사용방법은 카페에서 음료 주문 시 1회용 컵 대신에 재사용이 가능한 공유컵으로 음료를 주문하고, 다 마신 컵은 청사출입구에 설치되어 있는 전용 수거함에 반납하면 된다. 이후 수거된 컵은 지역자활센터에서 고온세척 및 살균소독 등의 작업을 거쳐 다시 카페로 전달하는 체계다.


이번에 경남도청에서 도입하는 공유컵은 창원시에서 시행하고 있는 돌돌E컵 사업으로 공유컵에 QR코드를 부착하고 1개당 1,000원의 보증금을 부과 후 반납 시 보증금을 환급하게 하여 기존에 일부 반납이 안되던 부분을 보완했다.


한편, 공유컵을 사용하려면 전용 앱인 ‘E컵’을 다운받아 회원가입 해야 하고, E컵 운영사에서 12월 말까지는 보증금 2,000원을 무료로 충전해준다.


도청 카페를 이용하는 직원 및 방문객이 음료 테이크아웃 시 1회용 컵 대신에 공유컵을 사용하게 되면 청사 내 쓰레기 발생량이 크게 저감될 것이고, 무엇보다 카페 등에서 개인 텀블러 들고 다니고 싶어도 불편함에 들고 다니지 못했던 상황에 공유컵은 좋은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병규 경남도 경제부지사는 “1회용 컵 대신 공유컵을 쓰는 것은 우리가 할 수 있는 작은 실천이지만 한사람, 한사람의 작은 실천이 모여 큰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다”며, “이번 기회에 다회용기를 사용하는 문화가 널리 확산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69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남도, 1회용 컵 사용 이제 그만...“공유컵 함께 해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