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7(수)
 

1.jpg

 

2.jpg

 

3.jpg

 

- 오는 21일부터 생후 6개월 ~ 만 9세 미만 어린이부터 시작… 

   내년 4월 30일까지 임신부, 만 65세 어르신 순차적 접종

-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동시 접종 가능

 

경상남도는 인플루엔자 유행과 코로나19 동시 유행(트윈데믹) 방지를 위해 오는 21일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2022~2023절기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을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국가예방접종 무료대상자는 생후 6개월 ~ 만 13세 어린이 및 임신부와 만 65세 어르신으로 주소지와 관계없이 보건소 또는 도내 1,300여 개 위탁의료기관에서 접종 가능하며, 생후 6개월 이상 만 9세 미만 어린이 중 예방접종을 처음 받는 경우나 접종력을 모르는 경우는 최소 4주 간격으로 2회 접종을 시행한다.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은 쏠림현상 방지와 안전한 접종을 위해 대상자 및 연령별로 기간을 구분하여 순차적으로 시행할 예정으로 반드시 접종기간 확인이 필요하며 예방접종 위탁의료기관은 예방접종도우미 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상세일자로는 ▲어린이 2회 접종 대상자는 오는 21일부터 ▲1회 접종 대상자 및 임신부는 10월 5일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이며, 65세 이상 어르신 중 ▲ 만 75세 이상은 10월 12일부터 ▲ 만 70~74세는 10월 17일부터 ▲ 만 65~69세는 10월 20일부터 12월 31일까지 접종이 가능하다.


또한, 국가예방접종 대상자 외 무료접종대상자는 지자체 여건에 따라 자체 시행하고 있어, 그 대상이 상이하므로 주소지 관할 보건소로 문의하여야 한다.


특히, 코로나19 예방접종과 동시 시행이 가능한 만큼 안전한 예방접종을 위해 예진 의사 1인당 1일 100명 이내로 접종을 제한하며,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 동시 예방접종자에 대해 주기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할 예정이다.


권양근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은 “지난 2개 절기 동안 코로나19 유행이 지속되어 마스크 쓰기와 사회적 거리 두기 등으로 인해 인플루엔자 유행이 없었다. 따라서 자연면역 감소하여 예방접종이 더욱 필요한 시점”이라며, “접종이 시작되면 고위험군은 가능한 빠른 일자에 접종을 시작하여 혹시 인플루엔자에 걸리더라도 중증화가 진행되지 않도록 예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접종대상이 아닌 도민이라도 “인플루엔자 지역사회 전파 방지와 내 건강은 내가 지킨다는 마음으로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를 부탁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07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플루엔자 예방은 접종으로 시작됩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