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7(금)
 

 

166685375199527.jpg

 

166685375199252.jpg

 

- 27일, 정보통신기술 기반 첨단 자동화 설비 갖춘 스마트물류센터 개소

- 창원국가산단 입주기업 물류 최적화 및 비용 절감으로 경쟁력 제고


경상남도(도지사 박완수)는 27일 오후 3시 한국산업단지공단 창원공동물류센터에서 ‘스마트물류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소식은 스마트그린산단조성 사업 중 하나인 스마트물류플랫폼 구축사업의 추진 성과를 공유하고 산업단지 입주기업에게 스마트물류센터 기능을 홍보하여 적극적인 활용을 유도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입주기업 및 화주기업 임직원과 경상남도, 창원시, 한국산업단지공단 등의 유관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한국로지스풀(주) 주관으로 추진된 이번 사업은 노후화된 창원공동물류센터에 정보 통신 기술이 적용된 첨단 자동설비와 물류자원 공유플랫폼, 보안·안전 설비 등을 구축하기 위해 2020년부터 올해까지 총 55억 6천만 원이 투입되었다.


스마트물류센터에는 자율주행로봇(AMR), 무인 화물 운반시설(RGV), 컨베이어, 리프트 등 9종의 첨단 자동화 설비를 구축하여 물류 이동의 효율성을 높이면서 작업자의 안전을 확보하였다.


또한 입주기업이 보유한 유휴 물류 자원의 공동 활용으로 물류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물류자원 공유플랫폼을 구축·운영하고, 물류창고 내 침입, 도난 및 화재 등의 사고예방을 위한 보안·안전설비를 구축하여 물류보안 대책도 마련하였다.


이외에도 물류 전문업체가 물건 판매업체들의 위탁을 받아 배송, 보관, 포장, 재고관리, 교환, 환불 등의 모든 과정을 담당하는 물류 일괄 대행서비스(Fulfillment Service)와 자동차 부품 제조기업에 특화된 공급망 관리 서비스를 적용하여 입주기업과 화주기업에게 편의를 제공하게 된다.


김인수 경상남도 산업정책과장은 “스마트물류센터 개소로 입주기업 물류 인프라 스마트화 지원 및 공유자원의 효율적 이용을 통한 산업단지 물류 시스템 최적화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창원국가산단 기업들의 물류비 절감으로 기업경쟁력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상남도는 주력산업인 제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디지털‧친환경 기술을 적용하여 스마트공장 구축, 스마트그린산단 조성 및 인력양성 등 유관기관과 협업을 통해 신산업 제조생태계 조성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3063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창원국가산단 공동물류센터, 스마트물류센터로 탈바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