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30(금)
 

- 박완수 지사, 행정역량 총동원해 도민 피해 최소화 지시

- 경남 제5호 태풍 ‘송다’ 영향없어.. 당분간 폭염, 가뭄 지속

- 온열질환 및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 총력

 

165908516357763.jpg

 

제5호 태풍 ‘송다’ 북상에도 경남지역은 당분간 폭염 및 가뭄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올여름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어 여름철 피서 성수기를 맞아 물놀이로 인한 안전사고 위험이 높아진 상황이다.

이에 경남도는 29일 18개 시∙군 관계부서와 함께 ‘폭염, 가뭄 대비 및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 현장중심 폭염대응 체계 강화


폭염에 대비하여 5월 20일부터 특별전담팀(T/F)을 운영하고 있는 경남도는 5월부터 현재까지 17억 원의 폭염대책 예산을 시군에 지원하여 그늘막, 쿨링포그 등 폭염저감시설 238개를 추가 확충하였다.


특히 온열질환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도 실∙국 책임제와 시∙군 부서책임제를 운영하여 공공시설이나 공사장에 대해 온열예방수칙 준수여부를 관리∙감독하고 민간사업장에 대한 지도∙홍보도 실시 중이다.


행정 공백이 발생하기 쉬운 주말에는 도와 전 시∙군이 특별근무를 실시하면서 고령자 논밭 작업 실태를 예찰하는 등 사고 예방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폭염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판단됨에 따라 도는 특별교부세와 재난기금 등 폭염대책 예산을 추가 확보하여 시군에 지원하고 폭염대응 체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 가뭄대비 농업용수 공급 총력


6월 5일부터 현재까지 내린 평균 278mm의 비로 대부분 영농에 큰 지장은 없으나, 수리시설이 부족하여 용수공급이 어려운 일부 지역은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실정이기에 도는 시·군 및 한국농어촌공사와 협업하여 보조관정, 하상굴착, 살수차 등 지역별 실정에 맞는 급수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급수대책비 97억 원을 확보하여 관정 등 긴급용수원 212개소 개발을 추진하고 있고 2회 추경에도 3억 원을 추가 확보했다. 향후 가뭄지속에 대비하여 행안부 특별교부세 38억 원도 지원 신청하였다


또한, 경남도는 관계부처 및 관련기관과 함께 가뭄대책 상황실을 계속 운영하고 관계부처 간 가뭄 특별전담팀(T/F)회의에 참가하여 가뭄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해 나갈 방침이다.


 


○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홍보 추진


물놀이 사고 예방과 관련해서는 사고를 빨리 발견할수록 인명피해 예방이 가능한 점을 강조하면서 안전관리요원의 근무태도 강화와 담당자들의 순찰을 특히 당부하였다. 또한 다슬기 채취의 경우 위험지역에서는 채취금지 현수막을 게시토록 하고 채취 시 2인1조로 행동하거나 구명조끼 착용 등 안전수칙에 대한 홍보도 논의하였다. 또한 산청군의 물놀이지역 번호판 부착을 통한 구조신속화, 창원시의 하천바닥 평탄화 조치 등 물놀이객 안전을 위한 수범사례도 공유하였다.


경남도에서는 8월 말까지 내수면 물놀이 지역에 대해 여름철 현장 특별점검 및 비상근무반을 편성· 운영하며, 특히 물놀이 성수기(7.15. ~ 8.15.) 기간에는 지역별로 담당자 지정제를 통해 주요 물놀이 지역과 위험지역 등을 집중 점검하여 물놀이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 재난안전건설본부장은 “기상이변으로 인해 폭염피해도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기에 피해 최소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소관시설을 정비하거나 사업장 지도(홍보)를 해주시길 바라며, 도민들도 무더위 시간대에는 외출자제와 옥외작업을 중지해 주실 것”을 요청했다.


또한 “올해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물놀이 피서객이 증가하여 사고의 위험성도 높아졌다”며 “도와 시∙군에서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지만 관광객들도 준비운동 및 지정된 장소에서 물놀이를 하는 등 안전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51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남도, 여름철 도민 인명∙재산피해 최소화 박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